아이온

역시 북미시장에서 돈 부어가며 게임을 하는 사람들은 없는듯 하다. 만랩이 80이라고 들었는데, 내 캐릭터들은 예전 2015년을 마지막으로 모든걸 멈춘 상태. 서버들이 다 통합되며 2개만 달랑 남아있는데, 통합과정에서 일률적으로 캐릭터 이름을 무작위배정 한것 같음.

잠깐 로그인해서 이름 다시 정해주고 (상당수 캐릭터들은 예전 이름을 다시 부여해 줄수없었음…이미 누가 쓰고 있어서…) 잠시 여기저기 구경해보고 나옴. 생텀에서 한시간정도 멍때리면서 인터페이스 구경하고 있었는데, 창고 옆을 지나가는 캐릭터 단 한명을 제외하곤 다른 사람들을 보지 못함. 뭐 게임하는 사람은 전혀 없는듯한 풍경. ㅋ….

이런 골수팬 소수만을 제외하곤 아무도 하지않는 북미시장에서 과연 아이온 클래식서버 같은건 열릴까? 예전 2009년의 그때로 잠시 되돌아갈수 있으면 좋겠다…

Wildcard SSL for free…

세상이 많이 변하긴 했나보다.

2000년도 초반에 2년짜리 SSL Certificate을 VeriSign에서 받으면 몇백달러 줬던걸로 기억된다. 물론 이런 SSL Certificate들이야 문제 발생시 보장을 해주는 보험의 개념이 있어서 그랬겠지만, 서브도메인에 상관없이 사용하는 와일드카드 Certificate은 싸게 파는곳에서도 80달러정도는 줘야 했던걸로 기억되는데…

이젠 Let’s Encrypt를 통해서 SSL Certificate은 웹 운영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짜로 받아서 사용할수 있는 세상이 되었고, 내가 이 블로그를 근 10년 넘게 운영해온 IONOS도 무료로 와일드카드 SSL Certificate을 준다는걸 며칠전에 알게되었다…

세상 참 빨리 변하는구나…

그나저나 SSL이란 말은 구식이고 이젠 TLS로 불러야 한다고 하던데…

직장 옮기면서 공부 다시 하고있는데, 역시 50대에 가까워 지니…머리에 뭐가 기억되질 않는다.

몇년전엔 돗보기 없이는 신문을 읽을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한동안 좌절했던 기억도 난다…

태권도 심판의 공정성

말이 정말 많은 부분이다. 피계 스케이트 심판의 공정성을 가지고도 논란의 여부가 많은것은 사실이지만, 2명의 선수가 옆에 나란히 서서 같은 품새를 하는데 한번에 다 기술적인 정확성을 찾아내서 비교하고 점수를 공정하게 준다는게 아무리 훈련이 많이된 1급 심판원들에게 얼마나 가능한 일인지 모르겠다. 품새 교육및 정확한 기술의 구현에 관련된 몇시간가량 분량의 대태협 비디오를 본적이 있는데, 정말 이해가 가긴 하지만 실제로 얼마나 정확한 판정을 할수 있을까 하는 궁금한점이 더 많이 드는 부분들도 많았다.

태권도 품새대회의 국제화를 위해서 엄격히 다루어져야 할 부분이지만, 실제로 인간의 한계 내에서 공정성이 얼마나 실현될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한명의 선수를 세워두고 여러명의 심판이 부분별로 세분화 해서 만점에서 감점만을 부여하는 식으로 대회가 진행된다면 공정성이 그나마 향상될수 있을지 모른다. 옆차기를 하는데 지지발의 회전 각도, 발날의 모양, 발끝의 높이, 시선의 기준등을 한번에 다 보고 평가를 순간적으로 진행한다게 사실 얼마나 힘든일인지 품새를 잘하는 선수들을 보고 있으면 느낄수 있다.

겨루기의 공정성을 위해서 전자호구가 도입이되고, 경기장의 크기가 줄어들어서 긍정적인 결과도 많이 창출했지만, 재기차기 같은 변칙적인 점수 올리기 발차기따위를 낳게되는 문제를 가져오기도 했다. 꾸준히 연구하고 보완해야 할 부분인데…

품새대회의 평가 공정성. 이건 정말 아무리 생각해봐도 뾰족한 방법이 없어보인다.

비크람 요가

20대 군생활 시절 힘든 훈련들 한번을 요령부려서 열외하지 않고 받을수 있는건 다 받으면서 몸을 무척이나 혹사시켰었다. 뭐 군생활 잘한다고 중대장님에게 칭찬받고 말뚝을 박으라고 말하던 선임하사들이 한둘이 아니였던것도 사실이다. (병장을 달고 측/역 레펠 훈련을 하는데 두어번만 하면 될걸 내 스스로 자세가 잘 안나온다고 열번넘게 뛰어대니리는걸 보고 너같은 병장은 처음본다고 말하던 교관 중사님도 있었다) 이제 40을 넘긴지 그리 되지 않았지만 고관절에 통증이 심해서 병원을 많이 다녀보았다.

퇴행성 관절염이라 물리치료와 진통제로 생활에 지장없도록 관리해 나가야지 상태를 호전시키거나 되돌릴수는 없다는 말만 들어왔다. 향정신성 (뭐 마약이나 다름없다) 진통제는 그렇게 간에 좋지 않다고 하는데 그걸 한달분량으로 60알씩 처방해주는데 이걸 다 받아먹고 살다간 60도 못넘기고 간경화로 죽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운동으로 통증을 줄여볼 방법을 찾다가 요가쪽에 눈이 돌아가게 되었다.

Hot Yoga의 대표격으로 비크람 요가 (비크람 쵸드리라는 사람이 미국 하와이에서 시작해서 전파시킨 24 요가자세 시퀀스로 90분간 진행된다. 비크람 쵸드리라는 인물은 존경도 받겠지만 잡음이 많이 들리는 문제적인 인물이기도 하다)가 있는데 집사람의 추천으로 3년전부터 해왔다. 딱 3가지만 말하자면…

  1. 1년 맴버쉽이 정말 비싸다. 우리돈으로 백오십만원 정도 한다.
  2. 군대에서 유격에 공수훈련도 다 받아봤지만, 사실 이 요가가 더 힘든것 같다. 과장 아니다…
  3. 그렇게 물리치료를 받아도 효과를 보지 못했던 고관절의 범위가 넓어지고 통증이 많이 줄었다.

중독성이 정말 심한것 같다. 장거리 구보를 1시간 가까이 하고 앉아서 숨을 헐떡일때 은근히 몰려오는 만족감과 희열감을 아는지? 이 때문에 90분동안 그렇게 고생을 하면서도 날마다 가고 싶어진다. 이젠 스트레칭보다는 좌우 대칭과 균형에 신경을 더 쓰면서 수련을 하는데 일주일에 한 3번정도 가는것 같다.

추천하고 싶다.

Yoga Voorhees 에서 새로 문을 연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첫 수업. 선생님은 L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