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크람 요가

20대 군생활 시절 힘든 훈련들 한번을 요령부려서 열외하지 않고 받을수 있는건 다 받으면서 몸을 무척이나 혹사시켰었다. 뭐 군생활 잘한다고 중대장님에게 칭찬받고 말뚝을 박으라고 말하던 선임하사들이 한둘이 아니였던것도 사실이다. (병장을 달고 측/역 레펠 훈련을 하는데 두어번만 하면 될걸 내 스스로 자세가 잘 안나온다고 열번넘게 뛰어대니리는걸 보고 너같은 병장은 처음본다고 말하던 교관 중사님도 있었다) 이제 40을 넘긴지 그리 되지 않았지만 고관절에 통증이 심해서 병원을 많이 다녀보았다.

퇴행성 관절염이라 물리치료와 진통제로 생활에 지장없도록 관리해 나가야지 상태를 호전시키거나 되돌릴수는 없다는 말만 들어왔다. 향정신성 (뭐 마약이나 다름없다) 진통제는 그렇게 간에 좋지 않다고 하는데 그걸 한달분량으로 60알씩 처방해주는데 이걸 다 받아먹고 살다간 60도 못넘기고 간경화로 죽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운동으로 통증을 줄여볼 방법을 찾다가 요가쪽에 눈이 돌아가게 되었다.

Hot Yoga의 대표격으로 비크람 요가 (비크람 쵸드리라는 사람이 미국 하와이에서 시작해서 전파시킨 24 요가자세 시퀀스로 90분간 진행된다. 비크람 쵸드리라는 인물은 존경도 받겠지만 잡음이 많이 들리는 문제적인 인물이기도 하다)가 있는데 집사람의 추천으로 3년전부터 해왔다. 딱 3가지만 말하자면…

  1. 1년 맴버쉽이 정말 비싸다. 우리돈으로 백오십만원 정도 한다.
  2. 군대에서 유격에 공수훈련도 다 받아봤지만, 사실 이 요가가 더 힘든것 같다. 과장 아니다…
  3. 그렇게 물리치료를 받아도 효과를 보지 못했던 고관절의 범위가 넓어지고 통증이 많이 줄었다.

중독성이 정말 심한것 같다. 장거리 구보를 1시간 가까이 하고 앉아서 숨을 헐떡일때 은근히 몰려오는 만족감과 희열감을 아는지? 이 때문에 90분동안 그렇게 고생을 하면서도 날마다 가고 싶어진다. 이젠 스트레칭보다는 좌우 대칭과 균형에 신경을 더 쓰면서 수련을 하는데 일주일에 한 3번정도 가는것 같다.

추천하고 싶다.

Yoga Voorhees 에서 새로 문을 연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첫 수업. 선생님은 Le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